Action-Planning Guide

1Developer
2Individualization
3Learner
4Responsibility
5Relator
Developer
Make a list of the people you have helped learn and grow. Look at the list often, and remind yourself of the effect you have had on the world.
Seek roles in which your primary responsibilities include facilitating growth. Teaching, coaching, or managing roles might prove especially satisfying for you.
Notice when others succeed, and tell them. Be specific about what you saw. Your detailed observations of what led to their victory will enhance their growth.
Identify the mentor or mentors who recognized something special inside you. Take the time to thank them for helping you develop, even if this means tracking down a former schoolteacher and sending him or her a letter.
Partner with someone with strong Individualization talents. This person can help you see where each person’s greatest talents lie. Without this help, your Developer instincts might lead you to encourage people to grow in areas in which they lack real talent.
Carefully avoid supporting someone who is consistently struggling in his or her role. In such instances, the most developmental action you can take is to encourage him or her to find a different role — a role that fits.
You will always be compelled to mentor more people than is possible. To fulfill this inner drive while maintaining a primary mentoring focus, consider the impact of being a “mentor for the moment.” Many of the most poignant and memorable developmental moments occur when the right words are delivered at the right time — words that clarify understanding, reignite a passion, open eyes to an opportunity, and change a life course.
Don’t over-invest in losing causes. Your natural inclination to see the best in people and situations can create a blind spot that will keep you from moving on to more opportune situations.
Your Developer talents might lead you to become so invested in the growth of others that you ignore your own development. Remember that you cannot give what you do not have. If you want to have a bigger impact on the well-being and growth of others, you need to keep growing yourself. Find a mentor or coach who can invest in you.
Make a list of the people you would like to help develop. Write what you would consider to be each person’s strengths. Schedule time to meet with each of them regularly — even if for only 15 minutes — and make a point of discussing their goals and their strengths.
Individualization
Select a vocation in which your Individualization talents can be both used and appreciated, such as counseling, supervising, teaching, writing human interest articles, or selling. Your ability to see people as unique individuals is a special talent.
Become an expert in describing your own strengths and style. For example, answer questions such as: What is the best praise you ever received? How often do you like to check in with your manager? What is your best method for building relationships? How do you learn best? Then ask your colleagues and friends these same questions. Help them plan their future by starting with their strengths, then designing a future based on what they do best.
Help others understand that true diversity can be found in the subtle differences between each individual — regardless of race, sex, or nationality.
Explain that it is appropriate, just, and effective to treat each person differently. Those without strong Individualization talents might not see the differences among individuals and might insist that individualization is unequal and therefore unfair. You will need to describe your perspective in detail to be persuasive.
Figure out what every person on your team does best. Then help them capitalize on their talents, skills, and knowledge. You may need to explain your rationale and your philosophy so people understand that you have their best interests in mind.
You have an awareness and appreciation of others’ likes and dislikes and an ability to personalize. This puts you in a unique position. Use your Individualization talents to help identify areas where one size does not fit all.
Make your colleagues and friends aware of each person’s unique needs. Soon people will look to you to explain other people’s motivations and actions.
Your presentations and speaking opportunities will be most engaging when you relate your topic to the experiences of individuals in the audience. Use your Individualization talents to gather and share real-life stories that will make your points much better than would generic information or theories.
You move comfortably among a broad range of styles and cultures, and you intuitively personalize your interactions. Consciously and proactively make full use of these talents by leading diversity and community efforts.
Your Individualization talents can help you take a different approach to interpreting data. While others are looking for similarities, make a point of identifying distinctiveness. Your interpretations will add a valuable perspective.
Learner
Refine how you learn. For example, you might learn best by teaching; if so, seek out opportunities to present to others. You might learn best through quiet reflection; if so, find this quiet time.
Develop ways to track the progress of your learning. If there are distinct levels or stages of learning within a discipline or skill, take a moment to celebrate your progression from one level to the next. If no such levels exist, create them for yourself (e.g., reading five books on the subject or making three presentations on the subject).
Be a catalyst for change. Others might be intimidated by new rules, new skills, or new circumstances. Your willingness to soak up this newness can calm their fears and spur them to action. Take this responsibility seriously.
Seek roles that require some form of technical competence. You will enjoy the process of acquiring and maintaining this expertise.
As far as possible, shift your career toward a field with constantly changing technologies or regulations. You will be energized by the challenge of keeping up.
Because you are not threatened by unfamiliar information, you might excel in a consulting role (either internal or external) in which you are paid to go into new situations and pick up new competencies or languages quickly.
Research supports the link between learning and performance. When people have the opportunity to learn and grow, they are more productive and loyal. Look for ways to measure the degree to which you and others feel that your learning needs are being met, to create individualized learning milestones, and to reward achievements in learning.
At work, take advantage of programs that subsidize your learning. Your organization may be willing to pay for part or all of your instructional coursework or for certifications. Ask your manager for information about scholarships and other educational opportunities.
Honor your desire to learn. Take advantage of adult educational opportunities in your community. Discipline yourself to sign up for at least one new academic or adult learning course each year.
Time disappears and your attention intensifies when you are immersed in studying or learning. Allow yourself to “follow the trail” by scheduling learning sessions during periods of time that will not be interrupted by pressing engagements.
Responsibility
Emphasize your sense of responsibility when job hunting. During interviews, describe your desire to be held fully accountable for the success or failure of projects, your intense dislike of unfinished work, and your need to “make it right” if a commitment is not met.
Keep volunteering for more responsibility than your experience seems to warrant. You thrive on responsibility, and you can deal with it very effectively.
Align yourself with others who share your sense of responsibility. You will flourish when working with people who share your determination to get things done.
Tell your manager that you work best when given the freedom to follow through on your commitments — that you don’t need to check in during a project, just at the end. You can be trusted to get it done.
Push yourself to say no. Because you are instinctively responsible, it might sometimes be difficult to refuse opportunities. For this reason, you must be selective. Ask for more responsibility in only the areas that matter most to you.
You naturally take ownership of every project you are involved in. Make sure that your capacity to own does not keep you from sharing responsibility. Allow others the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challenges of ownership. In doing so, you will contribute to their growth and development.
Learn to manage your Responsibility talents by considering whether you really are the person who should be handling a particular issue. Defer to your existing responsibilities and goals before undertaking additional burdens, as you may end up skimping on quality if you have too many tasks or competing demands.
Partner with someone especially talented in Discipline or Focus. This person can help you stay on track and prevent you from becoming overloaded.
Working with a like-minded, responsible colleague is satisfying for you. Be sure to clarify expectations and boundaries so that each person can feel ownership for his or her particular tasks — without stepping on each other’s toes.
Responsible individuals like to know they have “delivered” on their commitments, so create metrics and goals to gauge how effectively you meet your obligations. Also, make sure you have explicit and concrete expectations so that there is no question regarding quality outcomes and so that you can hit the mark as promised.
Relator
Find a workplace in which friendships are encouraged. You will not do well in an overly formal organization. In job interviews, ask about work styles and company culture.
Deliberately learn as much as you can about the people you meet. You like knowing about people, and other people like being known. By doing this, you will act as a catalyst for trusting relationships.
Let it be known that you are more interested in the character and personality of others than in their status or job title. This is one of your greatest talents and can serve as a model for others.
Let your caring show. For example, find people in your company to mentor, help your colleagues get to know each other better, or extend your relationships beyond the office.
No matter how busy you are, stay in contact with your friends. They are your fuel.
Be honest with your friends. True caring means helping the other person be successful and fulfilled. Giving honest feedback or encouraging your friend to move out of a role in which he or she is struggling is a compassionate act.
You probably prefer to be seen as a person, an equal, or a friend, rather than as a function, a superior, or a title. Let people know that they can address you by your first name, rather than formally.
You might tend to withhold the most engaging aspects of your personality until you have sensed openness from another person. Remember, building relationships is not a one-way street. Proactively “put yourself out there.” Others will quickly see you for the genuine individual you are, and you will create many more opportunities to cultivate strong, long-lasting connections.
Make time for family and close friends. You need to spend quality moments with those you love in order to “feed” your Relator talents. Schedule activities that allow you to get even closer to the people who keep you grounded and happy.
Make an effort to socialize with your colleagues and team members outside of work. It can be as simple as lunch or coffee together. This will help you forge more connected relationships at work, which in turn can facilitate more effective teamwork and cooperation.


Strand 1: Users first (and last, and always) 
Strand 2: Reach higher, think bigger 
Strand 3: Say it with numbers 
Strand 4: Fast is better than slow 
Strand 5: Collaborate well 
Strand 6: Ecosystem thinking and the long tail 
Strand 7: Love partners and competition 
Strand 8: Embrace openness 
Strand 9: Everyone, anywhere (6.5 billion users) 
Strand 10: 70/20/10 



  • 사용자에게 초점을 맞추면 나머지는 저절로 따라옵니다.
    처음부터 Google은 최고의 사용자 환경을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Google은 새로운 인터넷 브라우저를 개발하든 홈페이지의 외양을 새롭게 변경하든 언제나 내부의 목표나 수익보다는 이러한 작업이 사용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가를 가장 크게 고려합니다. Google 홈페이지의 인터페이스는 간단하고 명료하며 페이지가 즉시 표시됩니다. 검색결과 게재위치도 판매의 대상이 된 적이 없으며, 광고는 광고로서 확실히 표시될 뿐 아니라 관련성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며 산만하지 않습니다. 또한 Google은 새로운 도구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때 사용자가 부족함을 느끼지 않도록 완벽을 기합니다.

  • 한 분야에서 최고가 되는 것이 최선의 방법입니다.
    Google은 검색 전문 업체입니다. 검색 문제 해결에 주력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연구원을 보유한 Google은 Google의 강점이 무엇인지, 그리고 이러한 강점을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지 충분히 인식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문제에 대한 끊임없는 해결 노력을 통해 복잡한 사안을 해결할 수 있었고, 수많은 사용자에게 신속하고 유연한 정보 검색 환경을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에 대해 지속적인 개선 노력도 기울일 수 있었습니다. 검색 환경을 개선하고자 노력하는 과정에서 Google은 Gmail이나 Google 지도 같은 새 제품에도 연구 성과를 적용할 수 있었습니다. Google은 검색 기능을 새로운 분야로 확장하고 사용자가 일상생활에서 훨씬 더 많은 정보를 접하고 사용할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 느린 것보다 빠른 것이 낫습니다.
    Google은 시간의 소중함을 알기에 웹에서 정보를 검색할 때 원하는 결과를 곧바로 제공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사용자가 최대한 빨리 사이트를 떠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하는 기업은 Google밖에 없을 것입니다. Google은 페이지에서 불필요한 비트와 바이트를 모두 제거하여 서비스 환경의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검색 속도 기록을 자체적으로 계속 갱신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검색결과에 대한 평균 응답 시간이 1초도 걸리지 않습니다. Google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나 현재 웹에서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디자인된 브라우저인 Chrome과 같은 새로운 제품을 출시할 때마다 속도를 항상 염두에 둡니다. Google은 지금도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 인터넷은 민주주의가 통하는 세상입니다.
    Google은 사이트가 가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는지 여부를 판단할 때 수많은 웹사이트 운영자의 의견을 참조하기 때문에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Google은 웹에서 다른 페이지의 '투표'를 거쳐 어떤 사이트가 웹에서 최고의 정보원으로 선정되었는지 분석하는 Google의 특허 기술인 PageRank™ 알고리즘을 비롯하여 200가지가 넘는 다양한 신호와 기술을 사용해 모든 웹페이지의 중요도를 평가합니다. 웹의 규모가 커지면서 각각의 새로운 사이트가 또 하나의 정보원과 투표원이 되기 때문에 이러한 접근 방식은 더욱 정확해지고 객관성을 갖게 됩니다. 같은 맥락에서 Google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많은 프로그래머들의 공동작업을 통한 혁신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 책상 앞에서만 검색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모바일 환경에 대한 전 세계의 의존도는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정보에 액세스하기를 원합니다. Google은 전 세계 모든 사용자가 휴대전화로 Google 검색에 액세스하는 다양한 방법을 비롯하여 이메일과 캘린더 일정을 확인하고 동영상을 보는 등 휴대전화로 원하는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돕는 모바일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또한 Google은 무료 오픈소스 모바일 플랫폼인 Android를 통해 모바일 사용자에게 더 뛰어나고 혁신적인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Android는 인터넷의 모태가 된 개방성을 모바일 세계에 선사할 것입니다. Android는 고객이 더 다양하고 혁신적인 새로운 모바일 세상을 경험하게 할 뿐 아니라 통신업체나 제조업체 및 개발자에게도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는 기회를 열어 줄 것입니다.

  • 부정한 방법을 쓰지 않고도 돈을 벌 수 있습니다.
    Google은 영리를 추구하는 기업입니다. Google은 다른 회사에 검색 기술을 제공하고, Google 사이트나 웹의 기타 사이트에 게재된 광고 영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합니다. 전 세계 수많은 광고주가 제품 홍보를 위해 애드워즈를 사용하고 수많은 사이트 운영자가 애드센스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사이트 콘텐츠와 관련된 광고를 게시하고 있습니다. Google은 궁극적으로 광고주를 비롯한 모든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며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이 광고 프로그램과 활동의 기준이 되는 일련의 원칙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 Google은 결과 페이지에 관련이 없는 광고가 게재되지 못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Google은 사용자가 찾는 정보와 관련이 있는 광고만이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따라서 검색결과에 광고가 전혀 포함되지 않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 Google은 현란하지 않은 광고로도 광고 효과를 충분히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팝업 광고는 사용자가 콘텐츠를 보는 데 방해가 되기 때문에 허용하지 않습니다. 사용자와 관련성이 높은 텍스트 광고가 무작위로 표시되는 광고에 비해 클릭률(clickthrough rate)이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광고주는 사업의 규모와 관계없이 정확하게 타겟팅된 잠재고객층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 Google에 게재된 광고는 '스폰서 링크'로 확실히 구분이 가능하기 때문에 검색결과의 신뢰성을 손상하지 않습니다. Google은 검색결과에서 파트너의 게재 순위를 높이는 방식으로 조작하지 않으며 돈을 받고 더 나은 PageRank를 팔거나 하지 않습니다. 사용자는 Google의 객관성을 신뢰할 수 있으며 Google은 단기적인 이익을 얻고자 사용자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를 하지 않습니다.

  • 세상에는 무한한 정보가 존재합니다.
    Google이 그 어떤 검색 서비스보다도 더 많은 HTML 페이지를 인터넷 검색 색인에 포함하는 데 성공하자 Google의 엔지니어들은 그보다 액세스하기 어려운 정보에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어떤 경우는 전화번호 및 주소 조회나 업종별 전화번호부를 추가하는 것과 같이 새로운 데이터베이스를 검색에 포함하는 정도의 간단한 일이었지만 때로는 뉴스 자료실이나 특허권, 학술 기사, 수십억 개의 이미지와 수백만 권의 책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는 것과 같이 좀 더 창의성이 필요한 작업도 있었습니다. Google은 지금도 정보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에게 세상의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습니다.

  • 정보의 필요성에는 국경이 없습니다.
    Google은 캘리포니아에서 시작했지만, 전 세계 모든 정보를 모든 언어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를 위해 60개국 이상에 지사를 두고 180개 이상의 인터넷 도메인을 관리하고 있으며, 검색의 절반 이상이 미국 이외 지역의 사용자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Google은 검색 인터페이스를 130개가 넘는 언어로 제공하고 있으며, 검색결과를 본인의 언어로 기록된 콘텐츠로만 제한하는 기능을 제공할 뿐 아니라 가급적 많은 언어와 액세스 가능한 형식으로 애플리케이션과 제품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Google의 번역 도구를 활용하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전혀 알 수 없는 언어로 기록된 콘텐츠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도구와 자원 번역가의 도움으로 Google은 지구 저편 멀리 떨어진 지역에 이르기까지 서비스의 다양성과 품질을 개선할 수 있었습니다.

  • 정장을 입지 않아도 업무를 훌륭히 수행할 수 있습니다.
    Google 창립자들은 일은 도전적이어야 하며 그 도전은 즐거워야 한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Google을 창립했습니다. Google은 뛰어나고 창조적인 성과는 올바른 기업문화 안에서 더 잘 이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라바 램프나 짐볼이 연상되는 좋은 근무 환경만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회사의 전체적인 성공에 기여하는 팀의 성과와 개개인의 성취감을 중요하게 여깁니다. Google은 독창적인 방식으로 일과 삶에 다가가며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갖춘 열정적이고 활기에 찬 직원들을 매우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내 분위기가 여유로워 보이지만 일단 새로운 아이디어가 카페, 팀 회의 체육관에서 제시되면 빠른 속도로 교환, 테스트되고 실행에 옮겨집니다. 그리고 이런 과정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프로젝트의 시작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위대하다는 것에 만족할 수 없습니다.
    Google에게 최고란 끝이 아니라 시작을 의미합니다. Google은 아직 도달할 수 없는 것을 목표로 삼습니다. 그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할 때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혁신과 반복을 통해, Google은 성공적인 서비스도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개선하고자 합니다. 예를 들어, 정확한 철자를 입력했을 때 검색 기능이 잘 작동하는 것을 보고 한 엔지니어는 오타를 입력한 경우에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가를 연구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직관적이면서도 더 유용한 맞춤법 검사 기능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비록 사용자가 자신이 무엇을 찾고 있는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해도, 웹에서 답을 찾는 일은 Google이 해결해야 할 문제이지 사용자의 문제가 아닙니다. Google은 아직 사용자가 명확하게 표현할 수 없는 요구조차도 미리 파악하여 이를 해결하고 새로운 표준을 제시할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Gmail을 출시했을 당시 다른 어떤 이메일 서비스보다도 더 큰 저장 용량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지금 보면 너무나 당연해 보이는 것인지도 모르지만 그것은 Google이 이메일 저장 용량에 대한 새로운 표준을 제시했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것들이 Google이 바라는 변화이며 Google은 언제나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새로운 분야를 추구할 것입니다. 결국 Google이 끊임없이 만족하지 못하는 부분들이 Google이 시도하는 모든 작업의 원동력이 됩니다.


  • 베이비 붐 세대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시작했다. 30대 초반에도 명예퇴직을 피할 수 없다는 ‘삼초땡’, 38세가 구조조정의 경계라는 ‘삼팔선’을 들먹이지 않아도 평균수명에 비해 은퇴시기는 확실히 빨라지고 있다. 한국은 곧 다섯 명 가운데 한 명이 65살 이상인 초 고령 사회로 진입한다. 30대는 인생 이모작의 모판을 가꾸고 모내기하는 시점이다. 기름진 땅을 고르고 좋은 거름을 뿌리는 방법은 무엇일까? 과거보다 30년 정도 늘어난 노후기간을 잘 보내기 위해 30대부터 성공적인 인생 이모작을 준비하는 법을 알아본다.
     
     
    ① 따뜻한 노후, 재정적 자유
     
    노후준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말할 것도 없이 ‘돈’이다. 경제 수명을 연장시키기 위해서는 30대부터 자산관리와 재무 설계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한다. 재테크의 기본원칙이 ‘일찍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가능한 이른 시기에 종자돈을 마련해서 투자소득이나 사업소득이 가능한 영역을 개척해 나가야 한다. 우선 재무적 이벤트(결혼, 학자금 등)를 파악하는 생애설계를 해보자. 고용정년 후 30년 이상의 시간을 자아 실현을 위해 살 것인가, 사회 환원 활동을 할 것인가, 돈을 벌 수 있는 일을 할 것인가에 대해 진지하게 따져봐야 한다.
     
    노후기간이 과거보다 30년 정도 늘어난 데다 금리가 연 4%대로 낮기 때문에 적금 외에 물가 상승률과 투자 수익률을 고려한 상품에 투자를 하는 것이 좋다. 연금 등 보험상품을 기본으로 수익형 부동산과 펀드, 주식, 예금 순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기본적으로 6개월 분의 생활비를 수시 입·출금할 수 있는 CMA나 MMF 통장을 마련해두자.
     
    3년 이내 단기적인 재무 이벤트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자산의 20~30%를 은행 예금이나 채권에 묶어두는 것이 좋다. 그러나 노후를 생각한다면 리스크를 감수하고라도 금융 자산의 20% 정도를 성장주 펀드 등 공격적인 투자 상품을 고려할 필요도 있다.
     
    30대 이전 세대들은 국민연금 수령액이 지금부터 줄어들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최근 노후대비 상품으로는 월 10~20만원으로도 물가 상승이나 수익률 하락과 상관없이 원금의 200%를 보장하는 변액연금보험이 선호도 1위. 수수료 면에서는 적립식 펀드가 유리하지만 중도 해지 위험이 없어 안정성이 담보되고 투자를 통한 추가 수익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노년기에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비용은 ‘의료비’와 ‘생활비’. 노후에 피할 수 없는 경제적인 문제들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재테크의 첫걸음이라는 개인연금보험이다.
     
    납입한 보험료에 매년 복리로 이자가 붙는 상품이기 때문에 가입시기에 따라 연금액이 현저하게 차이가 난다. 똑같은 금액을 불입한다 해도 30대에 가입한 사람과 20대에 가입한 사람의 연금수령액이 차이가 난다.
     
    보험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개인연금보험은 생활비(연금지급)와 의료비(실손의료비 보장)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해줄 뿐만 아니라 연말 소득공제에도 도움이 된다.
     
    손해보험의 실손 의료비보험과 생명보험이나 손해보험사의 성인병보장보험 등 치료자금 마련 역시 필수적이다. 저축, 주식, 펀드, 부동산, 세금 등 어느 한 가지만 알아서는 제대로 된 재테크를 할 수 없다. 원금 보장형 투자 상품인 주가지수연계상품(ELS)이나 일시납 거치형 연금보험은 꼭 가입해두는 것이 좋다.
     
    무리하게 부동산이나 주식, 선물 등에 투자했다가 실패하지 않는 가장 확실하고 현명한 방법은 재무전문가를 찾아 자신의 자산 상태를 점검 받는 것이다. 안정적인 수익률을 창출할 수 있는 투자상품을 찾아 가입하고 투자 포트폴리오를 새로 짜자.
     
    생활비를 버는 일을 하든, 사회 환원적인 비영리 활동을 하든, 취미생활을 하며 소일하든 중요한 것은 ‘인생 후반에 무엇을 할 것인가’다. 노후자금 마련을 위한 자산운용 설계에 앞서 ‘생애설계’를 생각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 노후자금 마련하기 Best 10
    1. 목표설정에 앞서 생애 설계부터 하라
    2. 재무전문가에게 정기적으로 포트폴리오를 점검 받아라
    3. 직업훈련으로 몸값을 높여라
    4. 적어도 자산의 30%는 노후연금으로 구성하라
    5. 매월 현금 흐름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라
    6. 비즈니스의 블루오션 개척하기
    7. 물가 상승과 수익률 보장 상품 선택하기
    8. 노후에도 일할 수 있는 직종으로 갈아타기
    9. 자녀교육비와 내 집 마련은 해결해둘 것
    10. 상속에 대한 미련을 버려라
     
    ■ 알짜배기 노후 위한 최적연금보험 5선
    ① 교보생명 ‘100세 시대 변액연금보험’ : 연금수령 기간에도 적립금을 펀드에 투자해 연금액을 늘릴 수 있음.
    ② 삼성화재 ‘삼성화재 연금보험 아름다운 생활’ : 연금에 상해사망, 후유장해, 질병사망, 상해입원일당 보장 선택 가능. 10년 납입 시 만 55세부터 매월 월급처럼 통장에 입금 받으며 연간 보험료를 300만원 한도로 공제, 최저보증이율 보장.
    ③ 동부화재 ‘(무) best Plan 스텝플러스 변액연금보험’ : 수익률 나빠도 이미 달성된 수익률 최저 보장.
    ④ 삼성생명 ‘인덱스업(Up) 변액연금보험(무배당)’ : 주가 상승 시에는 상승분 만큼, 하락 시에는 최저지급 보증 옵션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 가능.
    ⑤ 동양생명 ‘수호천사 골든라이프Ⅲ’ : 연금을 받다가 심하게 다쳐 중증 장애 상태가 되면 10년 동안 매월 연금 외에 50만~100만원을 추가로 지급.
     
     
    ② 진정한 어른 되기, 마음 다스리는 법
     
    ‘평생 현역’은 모든 은퇴자들의 꿈일 것이다. 장년층이 되면서 ‘밀려났다’는 생각이 들면 동기부여가 떨어진다. 30대부터 새로운 인생 이모작을 준비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성공적인 노후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은퇴 준비와 함께 마인드 컨트롤도 중요하다.
     
    조기퇴직자들은 직장에서도 가정에서도 필요 없는 존재인 자신을 발견하고 당황하게 된다. 지금까지 누구를 위해 그토록 열심히 일했으며 깊은 허무감과 우울증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조직에서 죽어야 할 때가 반드시 온다는 것을 잊지 말고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30대부터 혼자 있는 시간을 제대로 보내는 방법도 익혀두자. 사회생활을 하는 동안 혼자 있는 시간을 현명하게, 건설적으로, 창조적으로 보내는 데 익숙해져야 은퇴 이후 삶을 편안히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조직 내 역할도 중요하다. 종신고용이 의미를 잃은 지금, 더 이상 권력형으로 군림하는 스타일은 감흥을 주지 못한다. 후배들과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하고, 그들의 신선한 아이디어에 자극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맥아더 장군도 “사람은 오래 살아서 늙는 것이 아니라 꿈을 잃어버릴 때 늙는다”고 하지 않았는가. 새로운 것에 대한 탐구욕, 삶에 대한 적극성과 호기심을 유지하는 것도 인생 후반전 준비에 필요하다.
     
    점심시간 중 20분을 할애해 사무실에서 간단한 요가만 해도 스트레스가 완화된다. 소셜 미디어와 모바일 네트워크에 대한 세미나, 카페, 블로그 창업 강좌 등 일에 대한 동기부여와 자신감을 북돋는 자기개발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요가와 뇌 호흡, 명상 등 마인드 테라피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명상에 의학을 접목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MBSR(Mindfulness-based stress reduction 마음 챙김을 통한 스트레스 감소 프로그램)는 긴장을 풀고 주의를 집중하며 통찰력을 갖도록 해주는 의학 프로그램으로 해외에서는 유명하다. 무엇보다 30대는 앞으로 노후 준비를 할 시간이 충분히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불안에서 빠져 나오는 것이 필요하다. 자신을 버티게 하는 것은 낙관과 긍정의 힘이기 때문이다.
     
    ■ ‘삼초땡’의 불안에서 헤어나오는 12가지 방법
    1. 인생 설계에 대한 중장기 플랜을 짜라
    2. 하루 10분이라도 조용히 명상하는 시간을 갖는다
    3. 일주일에 한 번은 아티스트 데이트를 한다(전시·공연)
    4. 적어도 한 달에 세 권의 책을 읽는다
    5. 자기개발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라
    6. 후배들에게 배울 점을 찾아라
    7. 경쟁을 건강하게 받아들여라
    8. 삶에 대한 호기심을 유지하라
    9. 변화에 대한 적응력을 가져라
    10. 재무설계와 직업훈련을 꾸준히 받아라
    11. 완벽하지 않은 자신을 꾸짖지 말라
    12. 잘 되는 일부터 먼저 시작하라
     
    ■ 미래가 두려운 30대를 위한 마인드 프로그램 5선
    ① 별자리 사회심리극연구소 사이코 드라마 : 의뢰를 받아 심리극을 진행한다. 정리해고, 명예퇴직 등 갈등상황을 역할극 형태로 시연해봄으로써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불안의 원인을 찾아 해결할 수 있다.
    ② 해피시니어 ‘행복설계 아카데미’ : 기업과 관공서 등에서 퇴직한 사람들이 NPO(비영리단체)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재양성 프로그램. 조기퇴직자들의 노하우를 사장시키지 않고 전문성과 경력에 걸맞는 일을 연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③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제2의 인생설계 지원프로그램’ : 정부 차원에서 연구한 최초의 은퇴 지원 프로그램이다. 4개월 동안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자기이해→생애계획 수립→직업탐색→합리적 의사결정→효과적 실행 및 준비→사내 외 교육 및 기타 활동→마무리 등 7단계로 구성된다.
    ④ 미황사 템플스테이 ‘참 나를 만나다’: 미황사의 ‘참사람의 향기’는 매달 한 번씩 7박8일 동안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내밀하게 자신을 만나는 시간인 참선에 중점을 둔 참선형 템플스테이가 진행된다.
    ⑤ 아현 메디테이션 컬쳐 명상수련 : 아현 메디테이션 컬쳐에서는 명상수련과 자연호흡을 통해 기의 순환을 원활히 바꾸고 이를 통해 스트레스와 공포,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매사에 침착해지고 마음이 평안해지며 혈액순환도 잘되어 피부와 표정이 맑아진다.
     
     
    ③ 꽃 중년에 필수, 건강한 몸 만들기
     
    건강은 가장 중요한 은퇴 준비이자 평생 동안 추진해야 할 초대형 프로젝트다. 그러나 노화가 자신과는 별개라고 느끼는 20~30대는 건강 관리에 별 신경을 쓰지 않은 채 몸을 혹사시키기 일쑤다. 사람의 몸은 30세를 기점으로 서서히 하향곡선을 그리기 시작한다..
     
    왕성한 사회생활이 시작되면서 몸이 전에 없던 신호를 보내기 시작하는 것이다.
     
    본격적으로 몸이 쇠퇴하기 시작하는 40대 중반을 넘어서면 같은 병이라도 30대보다 더 늦게, 더 심각하게 진행된다. 암, 당뇨, 뇌졸중, 알코올성 간염은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므로 정기검사에서 성인병 위험요인이 발견된다면 자신의 생활습관을 점검해보고 고쳐야 한다. 따라서 30대의 건강 설계를 할 때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나쁜 습관 목록을 만드는 일이다.
     
    중년 이후 성인병으로 고생하지 않으려면 조깅, 빨리 걷기, 등산, 에어로빅 등으로 체내 지방을 조절하고 적당한 근력 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다. 물론 매년 몸무게, 혈압, 콜레스테롤, 간기능, 대변, 흉부 등 기본적인 건강 체크는 필수. 본격적으로 업무에 적응하는 30대가 되면 술자리도 잦고 사람들도 많이 만나게 되므로 간염예방접종은 정기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 B형 항체가 없다면 반드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고혈압이나 당뇨가 발견된다면 적어도 2개월에 한 번 정도는 의사에게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물론 스트레스를 아예 피할 수는 없다. 대신 그때그때 건전한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젊은 시절 건강검진을 제때 받지 않으면 10년 후 지출하는 의료비가 2배에 달한다는 보고도 있다.
     
    몸이 고장 나면 전장에 나가 싸울 무기를 잃어버리게 될뿐더러 노후를 안정적으로 보낼 수 있는 자금 마련의 기회를 잃게 된다. 종신보험, CI(Critical Illness) 간병보험과 같은 자금 마련을 해두는 것도 필요하다. 고액 보장이 불가능했던 기존의 질병보험과는 달리 치명적인 질병에 대해서는 고액을 보장해준다. 물론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30대부터 건강과 젊음을 유지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둬야 한다는 사실이다.
     
    ■ 노화 막는 생활 습관 Best 9
    1. 평생 동안 할 수 있는 운동 만들기
    2. 적절한 음주와 금연 하기
    3. 봉사 활동으로 젊음 유지하라
    4. 적절한 자극 주는 두뇌훈련 하기
    5. 노화 방지하는 항산화 음식을 먹는다 (우유, 칼슘)
    6. 간병 필요 자금 준비하기
    7. 근력 운동으로 활성산소 막기
    8. 정기 건강검진을 받고 단골 의사를 만든다
    9. 스트레스는 그때 그때 해소한다
     
     
    ④ 시대에 발맞추기, 지식 재충전
     
    취침이나 식사 시간 등을 빼고 하루 어림잡아 10시간을 자유 시간으로 보낸다고 해도 은퇴 후 노후는 약 8만 시간 이상이 남는다. 단순한 취미 활동을 넘어서 새로운 지식을 충전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한 셈이다.
     
    심리학자 스틸의 연령별 인간능력의 추이 연구에 따르면, 각 능력의 절정은 기억력은 10~23세요, 상상력은 20~30세, 창조력은 30~55세, 기(技)력은 33~43세, 인(忍)력은 38~48세, 지(志)력은 40~70세라고 한다. 따라서 사물을 유연하게 받아들이고, 정보에 소외되지 않으려면 따끈따끈한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훈련을 통해 30대부터 지식 탄력성을 키워둬야 한다.
     
    출퇴근 시간에 읽는 10분 독서, 공연, 전시로 일상에 신선한 자극을 주는 것과 함께 새로운 트렌드를 알려주는 강연회는 문화에 소외되지 않고 동시대에 함께 숨쉬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최근에는 SNS툴이 인적 네트워크와 소셜 커뮤니티를 재편하고 있어 이를 습득할 수 있는 루트도 다양해지고 있다.
     
    기업의 인재에 대한 무게중심이 육체노동자에서 지식근로자로 점차 옮겨가면서 소위 ‘열공’하는 직장인들도 또한 늘어나고 있다. 개인의 역량 개발을 위해 새로운 영역이나 자신의 분야에서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부하는 샐리던트(샐러리맨+스튜던트)가 늘고 있는 것. 인터넷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대학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사이버대학은 일반 대학보다 학비가 저렴하고 고졸 이상이라면 연령대에 상관없이 입학할 수 있으므로 자기계발을 꿈꾸는 30대라면 사이버 상아탑을 선택하는 것도 지식을 윤전하는 좋은 방법이다.
     
    인터넷을 통해 해외 MBA 학위 취득까지 가능한 e러닝 업체 등 시간과 장소의 제약을 덜 받는 온라인 교육기관도 많아졌다. 미국 노인학협회 존 핸드릭스 회장은 “한국의 고령화 현상은 거의 혁명적”이라고 말한다. 이런 혁명적 상황에서는 혁명적인 발상이 필요하다. 안락한 은퇴생활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새로운 지식에 대한 호기심과 적극성이다. 알프레도 히치콕은 61세에 영화 `싸이코`를 찍었고 코코 샤넬은 71세에 세계 패션계를 다시 평정했지 않은가.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에 대해 현실적이며 적극적인 자세를 가지고 지식을 습득하는 것이 좋다. ‘이 나이에 뭘’ 이라는 생각이 인생 이모작의 지식 경영에 가장 방해가 되는 생각이다.
     
    ■ 인생 이모작에 도움이 되는 창조 활동 Best 12
    1. 출퇴근 10분 동안 뇌를 환기시켜라
    2. 공병호의 신간만큼은 읽을 것
    3. 1년에 한 번씩 여행을 즐겨라
    4. 은퇴 후 평생 즐길 수 있는 소일거리를 찾아라
    5. 문화센터에 등록하라
    6. 예능 프로보다는 다큐 채널을 즐겨 보라
    7. 재취업을 위한 자격증에 도전하라
    8. 생각만 해도 즐거운 취미생활을 만들어라
    9. 소셜 네트워크에서 고급 정보를 얻어라
    10. 사소한 것이라도 메모하는 습관을 가져라
    11. 매일 기획자의 마인드로 살아라
    12. 창조적인 일은 새벽에 하라
     
     
    ⑤ 없어 봐야 안다, 주변 사람 돌보기
     
    직장 생활을 하느라 소홀해지기 일쑤인 부분이 바로 아내, 친구, 가족 등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다.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많은 관계들이 이루어지던 생활이 은퇴 이후에는 가족 중심으로 변해가기 때문이다.
     
    가족의 지지는 노후 생활의 만족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평생 뒷바라지를 해온 아내와 은퇴 후 세계일주 배낭여행을 떠나거나 아이들이 어릴 때 만들어주지 못한 여행의 추억을 은퇴 후에야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가장들을 보라.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사느라 바쁘다가 정작 은퇴 이후에는 가족으로부터, 친구로부터 소외되는 베이비 붐 세대는 이를 간과해온 것이다. <정년 후의 80000시간>을 펴낸 강창희 미래에셋 퇴직연금연구소장은 인생 후반전을 살찌게 하기 위해서는 돈보다는 건강, 성숙한 인격, 주변 사람들과의 원만한 관계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들은 삶을 지탱할 심리적 지지대가 되어주기 때문이다. 30대는 내 집을 마련하고 제1차 자녀 교육비를 마련하는 시기로 퇴직 후를 대비,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챙기기 시작하는 기간이다. 결혼과 육아로 새로운 세대를 만들어가는 이 시기부터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자주 대화를 할 수 있는 창구를 미리 마련해야 한다. 노후에는 자녀와의 많은 대화가 외로움을 덜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다. 같이 어울려 다닐 친구, 어려울 때 도움 받을 수 있는 친구를 많이 확보해두자.
     
    젊고 건강할 때 주변 사람들에게 베푸는 따뜻한 배려와 관심이야말로 사람들이 들끓는 노후를 위한 가치 있는 분산 투자다. 그리고 서로 소통하고 함께 도전하며 웃을 수 있는 사람들을 내 곁에 두자.
     
    선진국의 경우 정년 후에 사회 환원 활동을 찾아 약간의 용돈도 버는 퇴직자들이 많다. 내가 살고 있는 환경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 옆 사람, 내 이웃, 내 가족 등 주변 사람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결국은 은퇴 이후에 돌아온다.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주변 환경에 관심을 기울임으로써 사실은 본인이 더 도움을 받게 된다. 사람들은 언제나 ‘그때 이렇게 해줄 걸’ ‘좀 더 일찍 표현할걸’하고 후회한다. 절망 권하는 사회에 맞서는 힘은 결국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다.
     
    ■ 쓸쓸하지 않은 노후를 위해 해야 할 일
    1. 가족과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모임을 갖는다
    2. 시간에 쫓긴다면 블로그나 이메일을 이용하자
    3. 전화로 자주 주변인에게 목소리를 전해준다
    4. 소극적으로라도 기부 캠페인에 참여한다 (공정무역, 네이버의 해피빈 포인트 운동)
    5. 부모나 선배의 늙음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6. 정년 후에도 이어갈 사회 환원 활동을 30대부터 시작하라
    7. 부모의 노하우를 존중하고 이해하라
    8. 주변 환경과 사람들의 행동에 관심을 기울이자
    9. 정기적으로 자원봉사에 참여한다
    10. 멸종 위기 동식물에 대한 관심을 견지한다



    강마에 : 하나만 물어보자. 지휘 배워보고 싶다며. 

    강건우 : 배우고 싶었습니다. 

    강마에 : 근데. 강건우 : 꿈으로 그냥 놔둘 겁니다. 

    강마에 : 꿈 ? 그게 어떻게 니 꿈이야 ? 
    움직이질 않는데. 
    그건 별이지. 하늘에 떠 있는. 
    가질 수도 없는, 시도조차 못하고 쳐다만 봐야 하는 별. 
    누가 지금 황당무개 별나라 이야기하제 ?

    니가 뭔가를 해야할 것 아니야. 
    조금이라도 부딪히고 애를 쓰고 하다못해 계획이라도 세워봐야 거기 너의 냄새든, 색깔이든 발라지는 것 아니야 ? 
    그래야, 니 꿈이라고 말할 수 있는 거지. 
    아무거나 갖다 붙이면 다 니꿈이야 ? 
    그렇게 쉬운 거면, 의사, 박사, 변호사, 판사 몽땅 다 갖다 니 꿈하지 ! 
    왜 ? 꿈을 이루라는 소리가 아니야. 꾸기라도 해보라는 거야. 
    사실 이런 얘기, 다 필요없어. 
    내가 무슨 상관있겠어. 평생 괴로워 할 건 넌데. 
    난 이정도 밖에 안되는 놈이구나! 꿈도 없구나! 꾸지도 못했구나! 
    삶에 잡아 먹혔구나!
    평생 살면서 니 머리나 쥐어 뜯어봐. 
    죽기직전이나 되서야 지휘?
    단발마의 비명 정도 지르며 죽든지 말든지



    잠에서 깨어났을 때 기차는 서울역으로 들어서고 있었다. 역 광장 곳곳에는 때묻은 잔설이 배설물처럼 쌓여있었다. 숱하게 찾았던 서울이지만 바람도 풍경도 유달리 낯설다. 지구상 외딴 도시에 남겨진 이방인의 느낌. 광장에서 오가는 사람들의 뒤통수를 보며 노래하는 한 '지하철 예술가수'의 목소리만큼이나 낯설다. 일상적인 인터뷰 출장이 '여행'이 돼버린 지난 16일 오후, 서울 홍대 인근 커피전문점에서 여행작가 유성용(38)을 만났다. 연봉 400만원의 10년차 백수가 그의 '직업'. 평소 너무 한가하다는 그는 이날 하루에만 5개의 약속이 잡혀있다고 했다. 인생관과 삶의 방식,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은 단순한 듯하면서도 냉큼 머리 속에서 풀리지 않았다. "결심과 의도로는 삶을 바꿀 수 없다"는 그의 말. 기자도 고작 '마음이 모든 걸 결정한다는 식의 교육을 너무 오랫동안 받은 사람'일 뿐인가 싶었다. 

    ◆끝내 꿈꾸지 않고 살기 위해 

    -교사 생활을 그만두고 지리산으로 갔는데 귀농이었나요?

    "아니었어요. 젊을 때는 관념적이잖아요. 당시 저는 '끝내 꿈꾸지 않고, 하나도 희망하지 않고 살아보겠다'고 마음을 먹었어요. '지겹고 밋밋한 99%의 일상 속에서 아무 꿈도 없이 하루하루 꾸역꾸역 살아보겠다'는 마음이었죠. 어떤 꿈이나 희망, 자꾸 무언가를 지향하고 다음 단계로 가는 삶의 방식들을 구태의연하게 느꼈거든요. 1999년 지리산 남쪽 자락으로 터전을 옮겼어요. 교사를 그만두고 바로 내려가진 않았고 북한산 자락에서 살았는데요. 직장 생활을 하지 않으니 도시 생활에서 제가 누릴 게 없더라고요. 그래서 아내와 첫 아이와 함께 지리산에 갔고 4년 정도 머물다 서울로 다시 왔어요.”

    -시골에서 밋밋한 일상을 보낸다는 것이 지루했을 법 한데 뭘 하며 시간을 보냈어요?

    "소소한 일들을 하면서 보냈죠. 똥을 치우기도 하고 밭 매고 땔감 구하고, 매일 산책하고. 특별한 성과도 없고 GNP에 해당되는 일도 아녜요. 전문성에 매달리는 세상에서 우리는 죽도록 밖에서 일하잖아요. 그러다보면 세탁·청소·빨래·요리 같은 한 사람 몫의 인생에서 가장 기본적인 요소들을 거의 돌보지 못해요. 저는 그런 일들이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거든요."

    -서울에는 어떻게 돌아온 겁니까?

    "어떤 관계 속에서 큰 상처를 받고 강원도 깊은 산골로 쌀 한가마니와 김치 한 통을 들고 들어갔어요. 무릎까지 쌓이는 눈에 지붕이 무너질 것 같다는 걱정을 하면서 매일 밥하고 김치만 먹고 살았어요. 거의 정신이 나갔던 것 같아요. 그러다 수많은 상념때문에 너무 머리가 아파서 그냥 걸었어요. 걷다보니 동해를 거쳐 통일전망대까지 3박4일을 걸은 거예요. 완전히 탈진한 상태로 버스정류장에 도착했더니 마침 서울행 버스가 첫 차더군요. 너무 힘들었고 쉬고 싶어서 그냥 버스에 올라탔고, 눈을 떠보니 서울이었어요. 눈이 펑펑 오는 중에 배가 너무 고파 어묵을 사먹었는데 옷에 간장 국물이 뚝 떨어지더라고. 그 순간 우연히 친구의 연락이 왔고, 일년쯤 서울 친구 부부 집에서 살았어요. 하지만 상처를 견디지 못하고 여행을 떠났죠"

    ◆여행은 나의 바깥을 산책하는 일

    -1년 6개월 동안 떠돌았는데 어느 곳을 여행했습니까?

    "처음 갔던 곳이 태국이었죠. 동남아를 돌다가 중국 운남성에서 티베트를 거쳐 네팔과 인도, 스리랑카, 파키스탄을 거쳐 다시 중국으로 돌아왔어요. 일년반동안 진행된 여행은 나보다 더 거대한 무엇이 되어서 나를 볼품없는 물건처럼 막 굴리고 다녔어요. 일년이 지나니까 마치 나의 바깥으로 나가 있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상념도 없이 그냥 타박타박 걷고 있더라고요. 여행이 끝난 계기도 너무 코믹해요. 중국 신장 자치구 우루무치 지역에 도착했어요. 거기서 얼음호수와 사막, 설산을 배경으로 전봇대가 박혀 있는 그림이 있는 거대한 간판이 보이는 거예요. 우연히 동행하게 된 일행이 '저기에 다시 가고 싶냐'고 묻더라고요. 그런데 별로 안가고 싶었어요. 그래서 곧장 귀국을 했죠. 여행이 문득 시작된 것처럼 문득 끝났어요."

    -여행 비용은 어떻게 마련했나요?

    "매달 월간지에 기고를 하고 원고료 19만원을 받았어요. 그리고 가져간 돈 중에서 250만원 정도를 쓴 것 같아요. 돈을 아끼면서 다니지 않았아요. 물건을 파는 곳이 거의 없으니 쓸 곳이 없었죠. 또 어떤 여행자 식당에 가면 김치 담그는 법도 가르쳐 드리고 내 돈으로 페인트도 좀 사서 칠하고, 어떤 아침식사를 여행자들이 좋아하는지도 가르쳐주고 여행자 식당을 꾸며 주며 한두달씩 머물곤 했죠. 남들이 다 가는 곳은 저를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아요. 고작 여행 상품을 소비하는 대상일 뿐 사람으로 대우를 못받는거죠. 그래서 조금 덜 아름다워도 같이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곳이 좋더군요."

    -여행 후 가장 뇌리에 남은 것은 뭐였습니까?

    "우리가 너무 당연시하는 인간의 품성이 당연하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행복, 꿈, 희망, 사랑 같은 것들이 각박한 세상의 반작용으로 너무 과대포장돼 있고 귀신처럼 도시를 떠돌고 다니는 것 같아요. 여행 중에 만난 사람들은 꿈이나 희망 등에 대한 강박이 별로 없었어요. 멕시코에서 어떤 원주민 할아버지께 '당신 꿈이 무엇인가요'라고 물어보니 '꿈이란 게 뭐냐'고 반문을 해요. 꿈에 대한 강박없이 그냥 일상을 사는 거예요. 거대한 꿈이나 성과주의로 자신을 몰아치지 않고 살아가는 거죠."

    -자신에게 여행이란 의미입니까?

    "바깥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 나에 대한 관심을 줄이고, 바깥에 대한 관심을 가질 때 얼핏 나를 볼 수 있다는 거죠. 그게 바로 타자성이잖아요. 나에 대한 관심만 가지면 거울방에 갇혀 자기만 보는 거예요. 하지만 바깥에 집중할때 그 때 얼핏 내가 보이는 거고, 참된 나를 찾으려는 노력을 접고 바깥을 충실하고 극진하게 임할때 그때 참된 나의 기미라도 볼 수 있는게 아닌 가 싶어요. 답이 자기 안에 없으면 밖에서 구해야될텐데 왜 끊임없이 자문자답만 하는 걸까요."

    ◆나는 특이한 사람이 아니다

    -'여행생활자' 혹은 '생활여행자'란 어떤 의미입니까?

    "여행 중에 자신이 떠나온 생활 자리를 떠올리는 것은 마치 '몽중몽'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여행생활자'라 하면 여행을 생활처럼 많이 하는 인간으로 해석하는데요, 저는 여행 정보가 많거나 여행을 많이 하는 사람은 아니에요. 다만 생활이라는 개념을 여행과 엮어갔다는 게 유일한 의미죠. 사람들은 여행을 사회 생활을 더 잘하기 위해 충전하는 시간 정도로 보는데, 생활 속에서도 얼마든지 여행을 할 수 있어요. 동네 바깥을 산책하는 것도 여행이 될 수 있죠."


    -왜 하필 다방이었어요? (그는 지난해 8개월간 전국의 다방을 유람다니며 '스쿠터 다방기행'을 한 일간지에 연재했다.)

    "다방은 사라진 것들을 찾아가는 이정표 같은 곳이었죠. 스쿠터를 타고 여행을 떠났는데 다방 간판이 너무 고맙더라고요. 들어갈 곳도 생기고, 아무 목적도 방향도 없는 인생에서 다방을 관심있게 쳐다보게 되고. 다방 아가씨들은 의지나 결심을 오래 지속하지도 않죠. 가령 내일부터 일 안하고 싶으면 문자메시지로 '사장님 저 내일부터 안 나가요' 하고 끝이더라고요. 일 하고 싶으면 하고, 하기 싫으면 안하는 거야. 그들은 인간적인 차원을 넘어서는 노력을 모질게 하지 않아요."

    -'당신은 그저 특이한 사람일 뿐'이라는 시선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돈벌이를 따로 하지 않고, 24시간을 오로지 혼자 쓰고 있다는 게 다른 점이죠. '피가 자유로운 인간이네' 혹은 '기인이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어요. 하지만 그저 생활에서 나름의 진실성을 확보하기 위해 살고 있는 사람이고 이게 진실성을 획득하는 방식일 뿐이죠. 정말 가난하고 온갖 불편들을 겪었어요. 그런데 왜 고작 '자유로운 인간' 따위로 취급을 하죠? 세상 사람들은 고작 '아름다운 패배자'쯤으로 여기는데 패배자가 아니거든. 새는 높이 떠서 하늘을 자유롭게 나는 것 같지만 막상 새한테는 귀가 찢어질 듯한 바람 소리가 들려요. 당신이 보는 새의 아름다움은 당신과 새 사이의 거리만큼인거죠.

    ◆행복하지 않아도 돼

    -홈페이지를 보니 본인을 '맹물(孟物)'이라고 소개했던데 무슨 뜻입니까?

    "아는 스님이 지어주신건데요.'물건처럼 살고 싶다'는 제 꿈이죠. 나를 끊임없이 증폭시키고, 피워 올리기 보다는 오히려 세상의 단말기처럼 세상에 반응하며 살고 싶다는 거예요. 가령 탁자에 음식을 놓으면 식탁이 되고, 앉으면 의자가 되잖아요. 탁자가 자신은 탁자라고 아무리 주장해도 무슨 상관이 있어요? 우리가 '나'를 주장하는 꼴이 꼭 그런 것 아닐까 싶어요."

    -일과 밥벌이에 대한 강박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앉은 자리가 꽃자리라는 말은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 하는 말이에요. 결심과 의도로 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상황이 나를 진실하게 만들어줄거예요. 삶은 결심과 의도로 되는게 아니에요. 월화수목금토는 남의 골을 열심히 빼먹고, 주말에 때때로 진지해져서 술 마시고 집에서 잠자기 전에 '아, 인생은 뭔가' 잠깐 생각해보는 것 따위로는 인생은 절대로 바뀌지 않아요. '난 이렇게 살아야겠어'라는 결심과 마음으로는 수천번 결정해도 안돼요. 마음을 먹는게 아니라 생활양식을 바꿔야 해요."

    -본인에게 행복은 어떤 의미인가요?

    "제 진실성을 계속 확보하려고 노력하는게 행복인 것 같아요. 먹고 사는 문제 때문에 나를 소외시켰다고 하지 않는 것. 스스로 한번 '나는 행복하지 않아도 돼'라고 되뇌어 볼 필요가 있어요. 행복이라는 것이 어쩌면 유령 같은 것이어서 우리를 너무 짓누르고 있다면 행복은 이미 관념 덩어리가 된 거예요. 행복하지 않아도 돼. 이건 진짜 행복한 길을 가자는 얘기죠. 죽으려는 자 살고 살려는 자 죽는다는 말 처럼 행복하지 않을 각오쯤은 해야 조금 행복해질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 싶어요."

    장성현기자 jacksoul@msnet.co.kr 사진·프리랜서 장기훈 zkhaniel@hotmail.com

    * 유성용은?=1971년 전주 출생. 연세대 교육학과 졸업. 방대한 세상의 공해 속으로 타박타박 걸어들어가고 싶은 사람. 고교 국어교사 생활을 3년 만에 접고 지리산에서 4년간 지냈다. 세상에 뺨을 맞는 심정으로 여행을 떠나 1년 6개월간 동남아와 티베트, 중국, 네팔, 인도, 파키스탄 등을 떠돌며 자신의 바깥을 유랑했다. 물건처럼 살고 싶다는 게 그의 꿈이다. 'EBS 세계테마기행' 멕시코 편과 이란 편의 큐레이터로 참여했고, 월간 'Paper'와 '한겨레신문'에 '스쿠터 전국 다방 기행' 등을 연재하기도 했다. '여행생활자 - 세상에서 가장 쓸쓸한 여행기', '아무것도 아닌 것들의 사랑', '생활여행자-일상에 안착하지 못하여 생활이 곧 여행이 되어버린 자의 이야기' 등을 냈다.

    [광화문에서/신연수] 인재를 쫓아내는 ‘나쁜 리더’들 
    2010-12-27 03:00 

    새해를 앞두고 기업들의 인사가 이어지고 있다. 삼성 SK 등 국내 대표적인 그룹들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젊은 조직’과 ‘스피디한 경영’을 강조하며 대대적인 세대교체를 실시했다. 

    21세기는 지난 세기와 달리 묵묵히 컨베이어벨트를 돌리는 일꾼보다 혁신적이고 유연한 인재가 중요한 시대다. 주력 산업이 사양화되고, 새로운 산업이 떠오를 또 다른 10년을 앞두고 기업들은 저마다 임직원들의 창의성을 북돋아 참신한 사업 기회를 포착하는 데 골몰하고 있다. 

    한데 변화와 리더십이 아무리 강조되어도 ‘쇠귀에 경 읽기’식으로 구태의연하게 조직을 운영하는 임원들이 꽤 있다. 연말에 송년회를 다니다 보면 회사마다 악명 높은 간부들의 얘기가 나오는데 스타일도 여러 가지다. 

    대표적인 것이 부하 직원의 공(功)을 가로채는 사람이다. 프로젝트에 아무 기여도 하지 않았으면서 자신이 다 한 것처럼 행세한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 자신이 직접 보고하고, 나쁜 결과가 나오면 아랫사람이 보고하도록 한다. 

    조직에서 중요한 일을 하는 사람, 고생하는 파트는 이쪽인데 인사고과는 엉뚱한 사람을 잘 주는 리더도 예상 밖으로 있다. 조직에 중요한 일을 한 사람에게는 C를 주고, 평소 같이 밥 잘 먹고 술 잘 마셔준 사람은 ‘성격이 좋으니 일도 잘한다’고 생각해 A를 준다. 이런 무신경한 리더 때문에 10여 년 입사 이래 가장 열심히 일했다고 생각했는데 C를 받고 사표 낸 사람도 봤다.

    스마트 시대에도 무조건 오래 일하는 걸 미덕으로 생각하는 간부가 꽤 있다. 근무시간에 할 수 있는 일을 휴일이나 한밤중에 하면서 열심히 일하는 것으로 착각한다. 특별히 할 일도 없는데 휴일마다 따라 나와야 하는 아랫사람들은 고역이다. 

    회의를 쓸데없이 오래 하는 사람은 무능하다는 평가를 받기 쉽다. 회의 내용을 미리 숙지하고 효과적으로 논의해서 빨리 결론을 내리면 될 것을 공연히 시간만 질질 끈다. 오후 9시, 10시까지 밥도 못 먹게 사람을 붙잡아 놓지만 결과를 보면 30분 안에 실속 있게 회의를 끝내는 사람보다 못하다. 

    자신은 퇴근하면서 “내일 이러저러한 거 보고하라”고 하는 임원에게는 할 말을 잃는다. 하루 종일 별 얘기 못 듣고 퇴근시간 다 되어 지시를 받은 아랫사람은 밤을 새울 수밖에 없다.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고 막말을 쏟아내는 리더는 최악이다. 여러 사람이 모인 데서 “정신을 어디다 두고 다니나. 머리 좀 쓰고 살아. 당신들은 대관령 목장의 양떼만도 못해”라는 1차원적인 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사람이 있다. 이런 말을 몇 번 듣고 나면 직원들은 실제로 목장의 양떼처럼 자발적으로 움직이지 않고 수동적이 된다. 

    이 밖에 윗사람에게 잘 보이려고 아랫사람의 절실한 고충을 해결하지 않고 늘 “네가 참아라”라고 뭉개는 비겁한 사람, 쉽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을 뭐든지 두 배 세 배 힘들게 시키는 사람 등도 원망의 대상이다. 

     열심히 일 잘하던 인재가 갑자기 해외유학을 가거나 다른 회사로 옮긴다고 사표를 낸다면 다른 이유가 숨어있을 때가 많다. 겉으로 멀쩡해 보이는 조직이지만 속으로는 심각한 문제가 있어서 일의 보람이나 소통의 희망을 잃은 경우다. 이처럼 좌절해서 사직하는 한 사람의 뒤에는 비슷한 불만을 가진 10명, 20명이 있다. 

     우리 조직은 과연 건강한가. 우리 회사에는 이처럼 일하는 즐거움을 뺏는 ‘나쁜 리더’가 없는지, 혹시 내가 그런 사람은 아닌지 새해를 맞기 전에 점검해보자. 


    신연수 산업부장 ysshin@donga.com



    http://simsimman.com/use6.php

    검사 결과 당신의 자폐증 지수(AQ)는 35점 입니다. 

    이는 평균에서 상당히 벗어난 높은 점수이며 잠재적으로 자폐 증상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정상적인 성인은 오직 2%만이 32점 보다 높은 점수를 얻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다음 결과 해석을 참고하세요. 

    점수 범위는 0점부터 50점까지이며 자폐 정도가 심할수록 대개 더 높은 점수가 얻어집니다. 남자 평균은 17점, 여자 평균은 15점 입니다. 처음부터 다시 검사하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결과 해석 
    Simon Baron-Cohen 및 그의 동료들이 수행한 연구1에 따르면 자폐증 진단을 받은 성인의 80%는 본 테스트에서 32점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정상적인 성인은 오직 2%만이 32점 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습니다. 계속된 연구2에 의하면 26점을 기준으로 본 테스트 결과는 자폐증의 일종인 Asperger Syndrome을 겪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과 정상인을 임상적으로 구별하는데에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수학, 물리학 및 공학계열 종사자는 본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경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캠브리지대 학생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사에서 수학과 학생 평균은 21.8점, 전산과 학생 평균은 21.4점이었습니다. 한편, 영국 수학 올림피아드 수상자 여섯 명의 평균은 24점이었습니다. 

    이미 언급했듯이 비록 본 문항은 과학적인 연구 결과에 기초하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간이 테스트로써만 사용되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서, 만약 이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하더라도 정신과 전문의의 판단 없이 개인이 임의로 자폐증이라는 판단을 내려서는 안됩니다. 그 밖의 것들 다른 테스트를 하고 싶으시다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본 문항의 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hahong.org/q/aq/

    기타 문의 사항은 여기로 보내주세요: 1S. Baron-Cohen, S. Wheelwright, R. Skinner, J. Martin and E. Clubley, The Autism Spectrum Quotient (AQ): Evidence from Asperger Syndrome/High Functioning Autism, Males and Females, Scientists and Mathematicians,Journal of Autism and Developmental Disorders, 31 5-17 (2001). 2M. Woodbury-Smith, J. Robinson and S. Baron-Cohen, Screening adults for Asperger Syndrome using the AQ: diagnostic validity in clinical practice, Journal of Autism and Developmental Disorders, 35 331-335 (2005).
    오늘 어느 분의 블로그에서 아래와 같은 글을 보았는데 경쟁에 치여 사는 현대판 노예가 되지 않기 위해 해탈의 경지에 이르신 분인 듯.. 


    무조건 경쟁심을 가지지 않는다. 지는 것이 이기는 것이라 생각한다. 

    식사? 무조건 싼 식당에서 대충 때운다. 고급 음식점에서 쓸데없는 낭비는 하지 않는다.

    무의미한 브랜드 옷 같은 것에는 흥미를 갖지 않는다.

    동거, 결혼, 출산 등 생산성을 재촉하는 사회 활동에는 가담하지 않는다. 

    아이 한 명 당 평균 4천만엔 이상의 지출이다. 요즘 세상에 부모가 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니다.

    사회의 승리자들이 망하거나 불행해지는 뉴스를 삶의 유일한 낙으로 삼는다.

    다른 사람이나 사회에 대해 비판적인 시선은 보내지만 경쟁에는 참가하지 않는다.

    여성은 정히 필요하다면 업소의 여성으로 적당히 때우자.

    기본적인 사고는「결국, 인생은 죽을 때까지의 시간 때우기」로 OK.  

    노예/노동형 기업에서는 일하지 않는다. 자신이 일한 분량의 절반 정도는 위너들에게 착취당하고 있다. 

    명품·고급차·집은 포기합니다. 사지 않습니다. 갖고 싶어하지도 않는다.

    학력도, 돈도, 좋은 여자도, 추억도, 결국 묘지까지는 갖고 갈 수 없다. 

    지금 소유한 것 이외는 갖지 않는다. 사지도 않는다. 사실 별로 필요도 없다. 

    텔레비전, 잡지 광고는 다 상술에 불과. 사는 놈이 바보.

    텔레비전는 그저 하나의 거대한 광고라고 본다. 

    승리자들의 경쟁 권유에는 올라타지 않는다.

    할 수 있으면 돈이 들지 않는 쾌락을 찾아낸다. 

    가능한 한 부지런히 자위를 하여 30대 후반까지 열심히 성욕을 미리 해소해놓는다. 

    인터넷을 최대한 활용하여 모든 오락 및 생활정보 수집은 기본료만으로도 끝낼 수 있도록 한다.

    사람은 결국 쾌락으로 움직이는 것이다. 그저 뇌 속의 전기신호에 평생 좌지우지될 뿐이다.

    쾌락에 귀천은 없다. 낮잠, 망상, 자위 등 각자가 좋아하는 쾌락을 추구하면 충분하다. 

    인생의 승리자건 패배자건 결국 도착하는 곳은「죽음」이다. 결과는 같다. 


    마음의 평화를 얻는 삶의 길 http://newkoman.mireene.com/tt/3186 

    아폴로 안톤 오노 같은 사람이 얼핏 봐서는 얍삽한 기회주의자 같고 페어플레이를 안 한다고 비난할 수 있겠지만, 험한 세상에서 어떻게 부와 명예를 얻을 수 있는 지 잘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오노가 스케이트 타는 것을 이번에 우연찮게 유심히 볼 수 있었는데, 여태까지 어떤 식으로 메달을 따왔는지, 심판들이 어디가 허점이고 쇼트 트랙의 허점이 무엇인지 정확히 꿰 뚫고 있었고, 언론 플레이는 어떻게 하면 내게 유리할 것인지 잘 알고 있었다.

    한마디로 세상을 내 입맛대로 요리할 줄 아는, 게다가 치고 빠질 때를 정확하게 아는 기술, 메달리스트 다왔고 방송이나 여기 애들이 왜 오노 오노하는지 잘 알 수 있었다.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성공했다는 사람 중에 오노 같은 스타일이 꽤 된다. 어느 나라든지 마찬가지이지만, 정글 같은 세상에서 오노 같은 사람을 "현명한 꾀돌이"라고 칭송해 마지 않는 게 사실이다.

    하필 일본계 혼혈이기 때문에, 여기서 미국은 물론 일본인의 특징 까지 잘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덧붙이면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난 받을까봐 여기까지만.

    아주 명확하게 강조하고 싶은 것은, 인생은 오노 같이 기회가 왔을 때 잘 낚아 채고 편법과 불법, 탈법의 선상에서 세상을 내 입맛에 요리할 수 있는 실력과 자격을 갖춘 사람을 아주 선호한다는 것이고 내 기술이 양날의 검이 되지 않게 절제할 줄 아는 (사실은 뒤로 한발 빼 움추리고 기회를 엿보는 것이지만)...나아가 조금은 비굴하고 눈치를 살필줄 아는 사람을 

    - 참을성 있는 자,
    - 현명한 자, 나아가
    - 승자 라고 칭하게 되는 것이다.

    오노는 내가 보아 왔던 많은 미국의 지도자 모습을 닮았다. 아주 많이. 오노 같은 사람이 되어 실속을 잘 챙기는 그런 이가 되자. 남들의 혹은 코리언 네티즌들이 뭔 말을 하건 (결국 나는 더 유명해지고 어젠다/이슈 메이커가 되어 언론 한번 더 타주게 될 뿐...ㅎㅎ).

    우리 입장에서 오노 같은 애들 길들이는 방법은, 철저한 무시/외면이라고 생각이 되는데 당장 억울한...또 반복되는 시스템 상의 오류 때문에 가만히 있기 어렵게 되어 있는 것 같다.

    쇼트 트랙 스케이팅 자체가...오노 같은 아이들 때문에, " 저걸 스포츠라고 할 수 있겠나....작은 망아지들 놓고 달리는 경마 혹은 도박이지..." 라는 좋지 않은 인상을 준다.

    얍실한 턱수염을 아직까지 남겨둔, 우리의 아폴로, 지혜와 질투를 동시에 불러오는 "삽얍의 신의 경지" 아닐까?

    어떤 선수들은 스케이팅을 예술 혹은 발레나 무용의 경지로 끌어올리는 와중에, 다른 어떤 메달리스트는 그것을 마작이나 고돌이 보다 낮은 수준으로 내려주는, 그러나 내 이익관계는 철저히 챙겨주는 센스를 보여준 올림픽이었다.

    어찌되었거나, 내 이익관계만 챙기면 그만인 세상이니까.


    [소인배 승승장구론]

    + Recent posts